영천시, 장마철 벼 도열병 예방 주의
상태바
영천시, 장마철 벼 도열병 예방 주의
  • 주은숙 기자
  • 승인 2020.07.3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 도열병 확산, 사전예찰·적기방제 당부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장마철을 맞아 벼 도열병 발생이 우려되고 있어 사전예찰과 초기 방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장마철의 다습한 환경이 계속되면서 비료기가 많아 잎색이 짙은 논과 댐 주변 및 산간지 논에서 급성 ‘잎도열병’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어 더욱 주의를 요한다.

도열병은 벼에 가장 큰 피해를 주는 병으로 저온 다습한 환경과 낮은 일조량에서 많이 발생하며, 어린 잎, 줄기, 이삭목에도 발생한다. ‘잎도열병’을 제대로 방제하지 못하면 이삭(목)도열병으로 연결되어 많은 수량 감소를 초래한다.

도열병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세심하고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고, 병이 발생하기 전 예방차원에서 등록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살포할 때는 도열병뿐만 아니라 잎집무늬마름병, 먹노린재 등 다른 병해충 약제도 같이 살포해주는 것이 좋다.

또한 질소질 비료의 과용을 피하고, 논으로 찬물이 유입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매년 병 발생이 심한 지역에서는 저항성 품종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영천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비가 그친 뒤에 예방방제를 해주고 도열병이 발생한 필지에는 적용약제를 살포해 병이 확산하는 것을 막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