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8 월 14:51
> 뉴스 > 오피니언·칼럼
     
독백-2
2019년 11월 04일 (월) 15:15:09 시인/수필가 김병연 kby9086@hanmail.net

   
여보게, 이 사람아!
어차피 한세상 살다가
흙으로 돌아갈 인생인데…
빈손으로 돌아갈 인생인데…
화는 왜 내고
싸움은 왜 하는가?

인생의 봄은 불행했지만
가족과 노후만을 생각하며
인생의 여름을 보냈는데
나는 죽지 않을 줄 알았는데
어느새 내 인생도 가을이 왔네.

이제 몸은 세월을 못 속이지만
자식들의 성공한 모습을
가슴 벅찬 맘으로
뿌듯하게 바라보며 살고
자식들이 부모 없어도
아쉬울 것 없을 때까지
부부가 건강하게 장수하며
그래도 행복했다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화안한 미소로 두 눈을 감고 싶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천뉴스24 신문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영천뉴스24 | 등록번호:경북아00051호 | 등록연월일:2007. 6. 20 | 발행인·편집인:주은숙 | 편집국장:홍목흠
청소년보호책임자:주은숙
경북 영천시 중앙동1길 51(문외동 138-4) 영천뉴스24 | TEL : 050-5665-3526, 054-338-0124
FAX : 050-5555-3526 | H.P 010-9699-3526
Copyright 2007 영천뉴스24.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cn2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