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7.17 수 17:17
> 뉴스 > 오피니언·칼럼
     
<박정석의 도쿄통신 41> 일본 천황제도를 통해 본 ‘원호(元号)의 역사’
2019년 04월 04일 (목) 09:58:54 박정석(도쿄 거주) ycn24@hanmail.net

문화를 배운다는 것! 그것은 설명하기에 따라서 너무나 방대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일본의 문화 중에서 천황(天皇)에 대해서 제대로 알고 넘어간다는 것은 대단히 중요한 공부이다.

🌿 원호元号(겐고)역사 일람표

*令和(れいわ, 레이와)2019年~
*平成(へいせい, 헤이세이)1989年~ 31年間
*昭和(しょうわ, 쇼우와)1926年~ 64年間
*大正(たいしょう, 다이쇼우)1912年~ 15年間
📍明治(めいじ, 메이지)1868年~ 45年間
📍慶応(けいおう, 게이오우)1865年~ 4年間 후 규칙 변경
<一世一元(일세일원)으로 메이지 원년을 시작>

*元治(げんじ, 겐지)1864年~ 2年間
*文久(ぶんきゅう, 분규우)1861年~ 4年間
*万延(まんえん, 만엔)1860年~ 2年間
*安政(あんせい, 안세이)1854年~ 7年間
*嘉永(かえい, 가에이)1848年~ 7年間
*弘化(こうか, 고우카)1844年~ 5年間
*天保(てんぽう, 덴뽀우)1830年~ 15年間
*文政(ぶんせい, 분세이)1818年~ 13年間
*文化(ぶんか, 분카)1804年~ 15年間
*享和(きょうわ, 교우와)1801年~ 4年間
*寛政(かんせい, 간세이)1789年~ 13年間
*天明(てんめい, 덴메이)1781年~ 9年間
*安永(あんえい, 안에이)1772年~ 10年間
*明和(めいわ, 메이와)1764年~ 9年間
*宝暦(ほうれき, 호우레키)1751年~ 14年間

   

원호는 중국에서 기원전 140년 전부터 시작된 역사이다. 일본에서는 飛鳥(아스카, 592~710)시대에 사용되어지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에 일본에서 처음으로 만들어진 원호는 大化(たいか, 다이카)로서 645~650년까지였다.

이번 원호는 일본의 고전 万葉集(만요슈)에서 취했다. 『万葉集(만요슈)』는 무엇인가? 7세기 후반부터 8세기 후반까지 만들어진 일본에 현존하는 최고의 전통 일본노래집이다. 천황, 귀족부터 하급 관인 등 다양한 신분의 국민이 읊은 노래를 4,500수 이상 모았다. 만든 것은 759년 이후로 보인다.

   

원호(元号, 겐고)는 특정한 연대를 나타낸다고 연호(年号, 낸고우)라 부르기도 한다. 이번의 원호는 248번째가 되어진다. 이는 원호의 역사 속 결정방식을 이해를 해야 한다.

고대의 연호 결정 방식은 천황의 기분에 좌우되는, 제대로 된 규칙이 없었다. 점쟁이가 좋지 않다고 하거나 천재지변 등이 있을때 언제든지 단기간에 변경을 했었다. 이는 중국도 첫 황제인 한나라 제후(武帝)가 11개의 원호를 가진 것과 같다 하겠다.

   

이러한 일본의 원호역사 규정이 바뀐 것은 慶応(게이오) 4년(1868)을 明治(메이지) 원년으로 개칭하면서부터였다. 이 방식이 바로 一世一元(일세일원)으로서 1명의 천황이 한가지 원호만을 가지는 규칙이 만들어진 것이다.

♤기타 사항♤

*변화 1.
모든서류 서력으로~. 일본에서 거주한분들은 많은 경험을 했겠지만 지금까지 민간의 서류에 날짜를 기입하는 곳에는 거의가 서력으로 기입해왔다. 그러나 정부의 많은 서류 양식에는 서력과 천황의 원호<다른 표현으로 와레기(和暦)>를 겸용해왔다. 그러나 앞으로는 세계의 기준과 편이성을 중시하며 서력으로 통일을 한다고 발표했다.

*변화 2.
일본고전에서~. 지금까지 오랜 역사에서 중국고전 중에서 원호 선정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일본의 고전 『万葉集(만요슈)』에서 선택했다. 이에 중국 신문에서는 탈중국의 시각으로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천뉴스24 신문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영천뉴스24 | 등록번호:경북아00051호 | 등록연월일:2007. 6. 20 | 발행인·편집인:주은숙 | 편집국장:홍목흠
청소년보호책임자:주은숙
경북 영천시 중앙동1길 51(문외동 138-4) 영천뉴스24 | TEL : 050-5665-3526, 054-338-0124
FAX : 050-5555-3526 | H.P 010-9699-3526
Copyright 2007 영천뉴스24.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cn2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