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4.26 목 11:30
> 뉴스 > 오피니언·칼럼
     
소 녀 상
2018년 04월 12일 (목) 17:49:00 송명호 mysongpr@naver.com

                                                송 명 호

뼈 녹는 악몽을 운명처럼 지닌 기억
버림받지 않을 것을 조국에 맹세하며
위안부 서러운 놀림 피 삼키며 이겨냈다.

짓밟힌 가슴에도 쌓고 쌓인 노래 사연
엄니 엄니 나 갈 때까지 살아만 계셔다오
밤마다 기러기 띄워 고향 보며 울었는데.

길거리 동상으로 외롭게 앉은 소녀
사죄하오 그 한마디 기다려 온 세월 속에
아 어찌 풀지 못한 한이 새까맣게 녹만 슨다.
「한양문학」(2017년 창간호)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천뉴스24 신문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영천뉴스24 | 등록번호:경북아00051호 | 등록연월일:2007. 6. 20 | 발행인·편집인:주은숙 | 편집국장:홍목흠
청소년보호책임자:주은숙
경북 영천시 중앙동1길 51(문외동 138-4) 영천뉴스24 | TEL : 050-5665-3526, 054-338-0124
FAX : 050-5555-3526 | H.P 010-9699-3526
Copyright 2007 영천뉴스24.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cn2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