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2.17 일 15:37
> 뉴스 > 오피니언·칼럼
     
철저한 점검과 사전대피 훈련이 답
2017년 11월 07일 (화) 18:10:04 이상무 영천소방서장 jinju0485@korea.kr

   
▲ 이상무 영천소방서장
쌀쌀한 바람, 떨어진 낙엽, 어르신들의 옷매무새를 보면 어느덧 겨울로 접어들었음을 느낀다.

올해도 겨울철을 맞아 소방서에서는 화재취약시설인 요양시설에 대해 겨울철 소방안전 대책을 수립해 화재 저감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소방서의 노력과 더불어 소방안전관리자 및 관계인의 역할 또한 중요한 시점이기도 하다.

2014년 5월 28일 전남 장성군의 한 요양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서에서 신속히 출동해 화재가 발생한지 8분만에 진압했지만 침구와 매트리스가 불에 타면서 발생한 유독가스가 급속히 퍼져 대피하지 못한 21명이 사망하고 8명이 부상당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반면 2017년 8월 12일 경산시에 소재한 요양원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발생을 자동으로 소방서에 신고해주는 자동화재속보설비와 스프링클러가 즉시 작동했고, 요양원 관계자의 신속한 인명대피 유도로 단 한명의 인명피해 없이 화재를 진압할 수 있었다.

2014년 장성군 요양원 화재와 달리 2017년 경산시 요양원 화재시 초기대응이 가능했던 이유는 2015년 6월 30일자로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 개정되어 요양병원에 대한 소방시설 설치가 강화되었으며, 요양원 직원들이 자체 소방계획을 세우고 꾸준한 대피훈련으로 평소 자신의 임무를 명확히 인지하고 있었던 결과로 보인다.

두 건의 화재를 비교해 보면, 관계인과 소방안전관리자가 건축물내부에 초기진화 및 연소확대 방지를 위해 설치된 소방시설을 잘 관리하고 사용법을 숙달하는 것과 평소 화재에 대비해 대피훈련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직접적인 화염으로 인한 피해보다 화재로 발생한 연기로 발생하는 인명피해가 더욱 많기 때문이다. 소방차는 골든타임을 지켜 5분 이내에 출동하겠지만 연기는 한 모금만 마셔도 의식을 잃을 만큼 치명적이고 빠르게 확산되기 때문이다.

소방서 또한 요양시설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화재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소방관계법령에 의해 신규 요양병원에는 건축단계에서부터, 기존 요양병원은 2018년 6월 30일까지 스프링클러설비 등 강화된 소방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소방서에서는 소방공무원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강화된 소방시설 설치를 지도하고 안내문을 발송하고 소방시설 유지ㆍ관리와 관계인의 피난훈련, 자위소방대의 대응능력을 높이는 안전교육도 꾸준히 실시해오고 있다.

겨울철을 맞아 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화재예방에 대한 관심이 사랑하는 내 가족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고 우리 이웃의 생명을 지키는 일일 것이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천뉴스24 신문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영천뉴스24 | 등록번호:경북아00051호 | 등록연월일:2007. 6. 20 | 발행인·편집인:주은숙 | 편집국장:홍목흠
청소년보호책임자:주은숙
경북 영천시 중앙동1길 51(문외동 138-4) 영천뉴스24 | TEL : 050-5665-3526, 054-338-0124
FAX : 050-5555-3526 | H.P 010-9699-3526
Copyright 2007 영천뉴스24.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cn2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