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2.17 일 15:37
> 뉴스 > 오피니언·칼럼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2016년 03월 07일 (월) 12:19:29 김병연(시인/수필가) kby9086@hanmail.net

   
우리나라 월급쟁이의 절반 이상이 월평균 200만원 미만 받고, 10명 중 1명 이상이 100만원도 못 받는다. 비정규직 600만 명, 구직포기자 50만명, 청년실업률 IMF 외환위기 때의 수준이다.

서울대ㆍ연세대ㆍ고려대를 나와도 9급 공무원이나 순경 수준의 취업을 못하는 사람이 즐비하다. 어렵게 박사 학위를 받았지만 청소원도 지망한다.

연애ㆍ결혼ㆍ출산을 포기했다는 삼포세대 젊은이가 늘어나고 결혼은 점점 늦어지고 결혼해도 대부분 아이를 한 명만 낳는다.

미래학자의 전망에 따르면, 인공지능의 발달로 20년 내에 현재 직업의 35%가 사라질 전망이다.

미국의 경쟁력위원회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우리나라 제조업의 경쟁력은 세계 5위이다. 지구상의 200여 개 나라 중 5위인 것이다. 6.25 전쟁 휴전 직후 아프리카의 가난한 나라와 비슷한 수준인 세계 최빈국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대단한 경제성장을 이뤄낸 것이다.

조선ㆍ석유화학ㆍ자동차ㆍ휴대전화ㆍ가전 등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갖고 있는 우리나라의 제조업은 구조조정의 압력을 받고 있다. 제조업 경쟁력이 높은 다른 나라도 비슷한 상황인 것을 보면 우리의 잘못 때문만은 아닌 듯싶다. 하지만 초저유가ㆍ원자재 가격 급락 등으로 촉발된 세계 경기침체가 심각해지면서 한국 상품을 구매하던 해외 시장이 갈수록 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한 구조조정의 압력은 센 편이어서 기업이 스스로 몸집을 줄이지 않으면 안 될 지경이 된 듯싶다. 적지 않은 기업은 설비와 인력을 줄일 계획을 세우거나 이미 단행하고 있는 중이다. 앞으로 양질의 일자리는 더욱 줄어들 수밖에 없다.

정부ㆍ정치권ㆍ노동권은 시간제 일자라라도 많이 만들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천뉴스24 신문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영천뉴스24 | 등록번호:경북아00051호 | 등록연월일:2007. 6. 20 | 발행인·편집인:주은숙 | 편집국장:홍목흠
청소년보호책임자:주은숙
경북 영천시 중앙동1길 51(문외동 138-4) 영천뉴스24 | TEL : 050-5665-3526, 054-338-0124
FAX : 050-5555-3526 | H.P 010-9699-3526
Copyright 2007 영천뉴스24.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cn24@hanmail.net